산다는 것은 지나온 것들

세상 어느 귀퉁이를 내가 갉아먹고서
그 만큼 세상의 안쪽으로 들어가는 것.

누군가의 주검을 영양분으로 취해서
그 남은 생명만큼 내가 오늘을 사는 것.

누구나가 어디론가로 걷거나 뛰어가고
필연적으로 대지를 긁고 대기를 찢는 것.

어머머 폐끼쳐서 죄송해요
깍듯한 예절의 인사는 어쩌면
어쩔 수 없다는 걸 너도 알지 않느냐
무뢰배의 뻔뻔한 팔짱낀 이빨을 닮았다.

오늘도 숨쉬어 볼까.
태워먹고 남은 이산화탄소 쓰레기를
세상에 흩뿌리면서 말이야.

덧글

  • 핑크빛레몬 2004/11/23 20:26 # 답글

    돌아다니다 들어오게 되었는데..글이 멋진걸요?^^...후후;
댓글 입력 영역



입장전 주의사항.